부동산 어플 시장

인간 가장중요한 기본 요소 중 하나인 주거 문제는 나라가 해결해야 할 가장 주된 현안으로 떠올랐습니다. 주택매매가격 및 거래량 상승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부동산 시장에 대한 관심이 계속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추세를 반영하듯 TV에서는 ‘구해줘! 홈즈’,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 ‘Bye Seoul 여기, 살래?!’ 등 집과 부동산에 대한 많은 시각을 보여주는 ‘집방(집+방송)’ 미디어가 호응을 얻었으며, 디지털 시장에서는 스타트업, 금융사 등이 주축이 되어 부동산 주요 정보를 효율적으로 제공하는 신규 서비스를 런칭하여 ‘프롭테크(Property+Tech)’ 시장이 큰 폭으로 성장하였습니다. 최근 1인 가구나 딩크족이 늘어나면서 작은 원룸이나 오피스텔 이사를 앞두고 있는 이주자들이 많아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다방

특히 청년층에게 전월세 매물 정보를 제공하여 부동산관련 어플리케이션 시장을 선점한 ‘다방’에서 이러한 시즈널리티는 더욱 뚜렷하게 확인 되고 있습니다. 한편, 2020년 매매 시장이 주목받기 시작하면서 아파트 실거래가 위주의 정보를 공급하는 ‘호갱노노’가 성장하며 그 뒤를 바짝 쫓고 있습니다. ‘호갱노노’는 ‘다방’과 달리 시즌과 다소 무관한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동안 부동산 서비스 시장에서 ‘다방’과 같은 부동산관련 어플리케이션으로 이사할 집을 구하기 위해 ‘발품’ 대신 ‘손품’을 파는 이용 방식이 주를 이루었다면, 최근에는 자산 관리 측면에서 부동산 플랫폼에 간편하게 접근하고 정보를 탐색하는 등 서비스 이용 목적이 확장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또한 ‘직방’, ‘다방’, ‘청약홈’의 경우, 월 평균 2.6~3.9일, 특정한 1개 주간에 집중적으로 활용하는 행태가 두드러진 반면, ‘호갱노노’, ‘네이버 부동산’은 그보다 높은 4.9~5.9일 활용되었으며 월 4주 이상 연속적으로 활용한 사람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게 보여지고 있습니다.

부동산 어플 장단점

그렇다면 이사하기 전 체크해야 할 요소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가장 일반적으로 집을 알바보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요? 현재 어플은 인터넷의 발달과 함께 참신한 아이디어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원룸이나 오피스텔 같은 단기 월세 집을 구할 때는 다방과 같은 어플의 이용도가 높으며, 전세 매물을 알아 볼때는 네이버 부동산을 많이 이용한다고 합니다. 부동산 어플의 특성으로는 집을 방문하기 전, Mobile App의 게시된 정보를 사전에 확인 할 수 있다는 점을 가장 크게 들 수 있고, 확인이 필요한 곳의 거리가 멀 경우 굉장히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습니다. 또한 직접 방문해서 중개사를 따라다니는 것보다 조금 더 유연하며, 자유롭게 집을 확인하고 고를 수 있습니다.

보통 보증금 시세가 적을 수록 임차 수요자가 사기라고 생각을 별로 안하기 떄문에 사기를 당하는 경우가 더러 있습니다. 중개 수수료를 아끼려다가 몇 배 이상의 보증금을 사기 당하는 경우가 많으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서로의 신뢰를 위해 인근 부동산 대필료를 지불해서 계약서를 작성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필은 법률적으로 중개 행위가 아니며, 대필료도 중개 수수료라고 볼 수가 없습니다. 법적으로는 보장 못 받거나 틀어지게 될 경우도 많기 때문에 가급적 이와 같은 형태의 거래는 피하는것이 좋습니다. 하여, 최근 우리는 ‘다방’과 같은 부동산관련 어플리케이션이을 통해, 부동산 중개 업자가 올린 매물을 보고 그에 합당한 중개인을 통해 거래를 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 할 것입니다.

이와 함께 2021년 30~40대에서는 전년도 전 연령대에서 1위를 차지한 ‘다방’을 ‘호갱노노’가 앞서는 양상이 일어났습니다. 이는 2020년 들어 수도권을 중심으로 주택 가격이 다시 한번 크게 상승하고 젊은 나이층의 주택 매수가 증가하였다는 뉴스를 뒷받침하는 결과로, 부동산 탐색에 대한 젊은 연령층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부동산 서비스 사용 목적이 확대되고 부동산 커뮤니티, 메신저 오픈 채팅, 유튜브 미디어 등 온라인을 통해 관련 정보를 수집하는 움직임이 활발해진 상황 속에서, 프롭테크 진출 사업자는 지속적으로 변화하는 시장의 니즈에 주목하고 보다 역동적인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서비스를 만들어내야